디시인사이드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군사지리 더 알기: 임진강 이북의 영토를 지키게 만든 후크고지 전투

울라불라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23.06.01 17:15:02
조회 10988 추천 81 댓글 63


후크 고지는 현재 사미천의 서쪽 기슭에 위치한 해발 200m 내외의 낮은 고지로 위치는 구 장단군 장남면 판부리 (현 연천군 장남면 판부리)에 있음

: 사미천은 구 장단군 (현 황해북도 장풍군)에 위치한 임진북예성남정맥의 자라봉에서 발원하여 동쪽, 남동쪽으로 흘러 대한민국 영토로 진입한 후 임진강에 합류하는 임진강의 부속천

: 이름의 유래는 북서~남동 방향으로 자리잡아 후크(hook) 모양처럼 생겼다 하여 붙여짐


이 후크 고지는 중부와 동부의 높고 험한 여러 고지들에 비해 인지도는 떨어지지만 이 역시 한국전쟁시 중요도가 꽤 높은 요지였는데 이는 이 후크 고지를 먹냐 빼앗기냐에 따라서 현 임진강 이북의 연천군 (장남면 포함) 영토를 지킬 수 있느냐 그렇지 않고 포기하고 임진강을 군사분계선으로 하냐를 좌우하는 열쇠였기 때문


실제로 한국전쟁 시기 후크고지를 두고 서로 뺏고 빼앗기는 전투가 크게 4차례나 일어났으며 특히 4차 전투는 사미천 전투라고 하여 휴전 직전인 1953년 7월 24일~26일에 벌어졌다는 점에서 더 의의가 크다고 볼 수 있음


왜 후크고지가 그렇게 서부전선에서 중요도가 높은지는 고지의 위치와 전투들을 통해 보기로 하자


먼저 아래는 후크고지의 위치를 나타낸 지도들임

: 후크고지는 우연히도 북위 38도선과 군사분계선이 교차하는 매현리의 바로 북동쪽에 위치

: 임진강 하류에서 임진강 이북을 따라 판문점, 고왕산, 베티고지, 천덕산, 야월산을 따라 철원과 김화로 이어지는 제임스타운선을 바로 앞에 두고 있음

: 제임스타운은 현 군사분계선의 모태가 되는 방어선으로 금성 돌출부의 상실을 제외하면 거의 일치함


(그림에 THE HOOK라고 쓰여진 곳이 후크고지. 고지의 바로 우측에는 사미천이 흐르고 있음)


0ce4f303c78b6e85239bf4ec4e9c706b249f7c17680fdbcdea23219674af1bbe316a931022e489b6af613a99ee3bc058760b881b


(후크고지를 기준으로 우측은 사미천, 맨 아래는 임진강. 바로 왼쪽은 군사분계선)


09ef8007b7f76df023eef5e34e9c7019a5006f3abd4f57c0b6598f158c9b970780b39bbaf1f6d881162b5f4ed2a615987ee6b15b


(빨간색 수평선은 북위 38도선, 노란색은 후크고지)


0fed8705b5836df623ec8eed329c706ae3cb60a8e26f177e92b798ca4280223aec74d6f1a66a8806b1cf403defef78ae9a18b026

79e48300b1876e8523eaf0e0449c701c882c7fe35972bfe8888faae6f69fb26d6e00029b1351321c40e0101f4b33b728ecb3f6dd


이 후크고지의 위치는 현재 임진강 이북에 위치한 대한민국 영토를 크게 둘로 나누는 잘록한 부분에 딱 위치하고 있다는 것을 알 수 있음


즉 후크고지를 기준으로 남서쪽의 구 장단군 지역과 북동쪽의 구 연천군 지역으로 나뉘는데 이 후크고지를 우리가 사수하였기 때문에 구 장단군 지역과 구 연천군 지역이 각각 고립되지 않고 서로 연결이 될 수 있게 된 것임


이 후크고지의 중요성은 유엔군, 공산군 양쪽 모두 다 알고 있었기 때문에 이 고지를 둘러싼 전투들이 많이 있었음.


제1차 후크고지 전투: 1952년 10월 2일~1952년 10월 28일

: 미군 제1해병사단과 중공군이 직접 맞붙은 전투

: 10월 23일 미군 제1해병사단의 명령에 의해 영 연방 사단이 고지를 점령하고 중공군의 공세를 막아냄 


제2차 후크고지 전투: 1952년 11월 18일~1952년 11월 19일

: 영연방 제1사단과 중공군이 맞붙은 전투

: 중공군이 후크고지에서 유엔군을 철수시키기 위한 작전으로 보병 2개 중대를 침투시킴

: 정찰대가 이들을 발각하여 철수할 것을 명하였으나 중공군의 공격을 받아 무력화됨

: 근처에서 전투 동향을 보던 웰링턴 공작의 연대가 기관총으로 이 고지를 향해 중공군을 공격하였으며 스코틀랜드 포병 부대도 중공군에 대해 지원 사격을 감행

: 영국군의 대대 규모의 부대인 블랙 워치 (Black Watch)가 집중적으로 중공군을 공격하였으나 쉽지 않았고 철수하지 않았음

: 그래도 유엔군 부대들은 포기하지 않고 일시적으로 고지에서 철수하였으나 반격하였고 결국 중공군을 몰아내어 고지를 지켜냄

: 블랙 워치는 이 전투 이후 후크고지에 1개의 소총중대와 함께 배치되어 고지를 방어하는 임무를 맡음


제3차 후크고지 전투: 1953년 5월 28일~1953년 5월 29일

: 유엔군 (미군+영국군+터키군+국군)과 중공군이 맞붙은 전투

: 중공군은 이 고지를 포기하지 않고 또 탈환하기 위해 공격을 감행

: 블랙 워치가 중공군의 공세를 견뎌냈고 웰링턴 공작연대가 이 워치를 지원

: 중공군은 2만포가 넘게 포격을 했으나 결국 탈환하지 못하고 후퇴함


제4차 후크고지전투 (사미천 전투): 1953년 7월 24일~1953년 7월 26일

: 휴전 직전 마지막 대공세로 벌어진 전투이며 사미천 전투라고도 불림

: 중공군은 휴전 직전 영토를 남쪽으로 넓힐 마지막 기회로 여기고 금성 전투가 끝난 후 최종 공세를 감행

: 임진강 이북의 대한민국 영토를 제거하여 추후 벌어진 북진 상황시 교두보를 없애고자 하는 취지에서 감행

: 뉴질랜드 및 호주군이 매우 큰 역할을 하였으며 뉴질랜드 왕립포병 제16야전연대, 오스트레일리아 제2대대가 중공군의 두 차례의 공격을 막아내고 후크고지를 지킴

이 전투가 끝나고 몇 시간 뒤 최종적으로 정전협정이 체결됨


이 4차례에 걸친 전투를 치르고 후크고지를 지켜냄으로 인해서 대한민국은 제임스타운선, 즉 임진강 이북의 구 장단군 남부와 연천군 서부 일대의 영토를 방어하고 유지할 수 있게 됨

: 이 지역은 비록 면적이 크지는 않지만 임진강 이남의 지역에 대한 완충 지역과 전쟁 재발 시 시간을 벌어 주는 역할이 매우 큼

: 또한 임진강 이북에 교두보가 있기 때문에 유사 시 북진하게 될 경우 임진강을 처음부터 건널 필요 없이 바로 북진이 가능하다는 점에서 요충지가 됨

: 임진강의 북쪽에 있으면서 그렇다고 임진북예성남정맥과 너무 가깝게 위치하지 않고 떨어져 있기 때문에 방어가 전혀 불가능한 38도선 분단 시절의 개성 시내와는 달리 남측이 방어하기 어렵지 않음


그럼 만약 이 후크고지를 빼앗기게 되었으면 어떻게 되었을지 아래 지도를 통해 살펴보기로 하자


0ce9817ec7851bf123e68fe0409c70187e335934a41369530528b5425702365697d9860ed9b1fc598ba92f99b990d3eaee4473cb


위 지도를 통해 보면 후크고지를 빼앗겼다면 이 고지를 기준으로 남서쪽 장단군 지역과 북동쪽의 연천군 지역 간 연결이 끊기게 되며 결국 대한민국은 임진강 이북 및 이서의 연천군 지역을 방어하기 매우 어려워짐. 결국 이 지역을 포기하고 임진강 라인까지 후퇴해야 하며 군사분계선은 위 하늘색 선으로 형성되었을 것임

: 즉 위 지도의 주황색 빗금으로 칠해진 영토가 모두 북한의 영토로 되었을 것

: 고랑포가 남북으로 갈리고 호로고루, 당포성, 고왕산 및 경순왕릉이 북한 영토가 됨


이렇게 되면 연천에서 정확히 임진강을 경계로 전선이 이루어지기 때문에 문산-파평-적성-전곡을 연결하는 임진강 남안의 동서축 도로의 건설과 이용이 불가능하게 되며 전곡-연천-철원 간 3번 국도도 전선에 매우 가까워져 지금과 같은 자유로운 이용과 활용이 불가능하게 되었을 것


결국 이 후크고지는 높이는 불과 200m로 강원도의 험준한 고지들에 비하면 인지도는 낮지만 그 중요성은 절대 무시할 수 없을 정도이며 이를 힘든 여러 전투들 끝에 지켜낸 국군과 유엔군에게 감사할 따름



출처: 군사 갤러리 [원본 보기]

추천 비추천

81

고정닉 22

11

댓글 영역

전체 댓글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본문 보기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설문 아이돌 그룹 보다 솔로 활동 후 더 잘 풀린 스타는? 운영자 23/09/25 - -
공지 실시간베스트 갤러리 이용 안내 [1423/2] 운영자 21.11.18 2406665 334
171290 [싱갤] 싱글벙글 오삼불고기를 발명한 외국인 세프 [66] ㅇㅇ(61.75) 22:35 12531 96
171288 [아갤] 전세계 스마트폰 점유율을 본 국내 반응 ㅋㅋㅋ [205] ㅇㅇ(118.235) 22:25 7713 121
171286 [판갤] (초스압)냉혹한...중국..신장 위구르..절대 포기 안하는 세계..jpg [118] 인터네코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2:15 4532 86
171284 [야갤] 천조국 버거형님들이 환장하고 먹는 바베큐버거...jpg [130] 야갤러(223.38) 22:05 8688 101
171282 [싱갤] 싱글벙글 여자아이돌 웃기는 방법.jpg [416] ㅇㅇ(175.223) 21:55 31326 334
171280 [야갤] 한국 컨텐츠 표절을 넘어 그대로 붙여넣기하는 중국 ㄷㄷ..jpg [249] 야갤러(37.19) 21:45 11146 185
171278 [싱갤] 싱글벙글 죽음을 가장 두려워하는 인간의 유형 [282] ㅇㅇ(218.54) 21:35 16668 177
171276 [야갤] 오싹오싹.. 문신 제거할 때 무조건 후회하는 부위..jpg [214] ㅇㅇ(37.19) 21:26 20430 83
171274 [싱갤] 도둑이 늘어나고 있다는 미국 근황 [376] 뉴블랑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1:15 16914 132
171270 [기갤] 테일러 스위프트 열애설 근황 [212] 긷갤러(106.101) 20:55 20161 116
171268 [싱갤] 싱글벙글 과한 문신한 사람이 무서운 "진짜" 이유 [755] ㅇㅇ(221.143) 20:45 37981 376
171266 [부갤] 이집트 다합 투룸 월세가 300만원 ㄷㄷ [191] 부갤러(106.101) 20:35 16511 50
171264 [싱갤] 싱글벙글 고이다 못해 썩어버린 식붕이! [113] 이끼좌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25 29343 169
171262 [편갤] 무인가게 주인들은 절도 당해도 상관없어함ㅋㅋ [1097] ㅇㅇ(106.101) 20:15 25312 345
171260 [주갤] 여시)인프피남 헤어지려해?+내가 번따한 남자 김칫국?+남자몰카조롱 [69] 실시간기자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05 11312 37
171258 [판갤] 냉혹한 GS건설....취재가 시작되자...의 세계..JPG [232] 인터네코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9:55 20264 218
171256 [야갤] 한강 라면 처음 먹는 일본인 아내..jpg [443] 야갤러(103.125) 19:45 30239 271
171254 [싱갤] 싱글벙글 김성모식 프린세스메이커 [221] 뉴븨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9:35 22051 353
171252 [특갤] 오늘 공개된 테슬라봇의 기술 발전성 [300]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9:25 17564 174
171248 [중갤] 요즘에는 퇴사 통보 대행도 있네 ㅋㅋㅋ [244] 중갤러(106.101) 19:06 26060 198
171246 [판갤] 냉혹한 시골...마을 이장..권력의 세계...jpg [347] 인터네코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55 24184 275
171245 [싱갤] 싱글벙글 90년대 대우전자의 구내식당 퀄리티 [363] 다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50 32947 214
171243 [야갤] 이재명의 녹취록과 녹음 파일 공유 ㄹㅇ [317/1] ㅇㅇ(222.233) 18:45 23357 862
171242 [남갤] 소아당뇨 20퍼이상 늘어나서 왕가탕후루 국정감사 받음 [773] ㅇㅇ(211.234) 18:40 26558 342
171241 [주갤] 당신이 몰랐던 한국여자에 대한 15가지 TMI [1040] ㅇㅇ(175.223) 18:35 23978 871
171239 [싱갤] 싱글벙글 일뽕 UFC파이터 [368] 노리유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30 24629 310
171238 [국갤] 수십만 명이라던 '이재명 구속영장 기각 탄원 명부' 엉터리였다 [289] Sutton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25 17596 604
171237 [기갤] 가수 비, '85억' 부동산 사기혐의로 피소 [451] ㅇㅇ(223.39) 18:20 26660 397
171233 [판갤] 냉혹한...전동 킥보드의 세계..jpg [476] 인터네코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10 26829 349
171231 [나갤] 길에서 모르는 사람의 임신소식을 들었을 때 반응 [392] 나갤러(45.92) 18:05 26189 196
171229 [싱갤] 싱글벙글 간달프가 절대반지를 눈치챈 경위 [272]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00 22279 357
171228 [야갤] 오늘 KBS 특집 방송의 수준 ㄷㄷ.jpg [384] ㅇㅇ(37.120) 17:55 37719 782
171226 [판갤] 야스할 수 있는 엄마가 이상형인 그 녀석ㄷㄷㄷㄷㄷ. [251] 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7:50 30007 208
171224 [야갤] 프랑스인의 프랑스 파리 빵집 소개...jpg [301] 야갤러(219.241) 17:45 18198 119
171223 [싱갤] 오싹오싹 버려진 지하벙커를 탐험하는 유튜버 [110]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7:40 21362 127
171221 [국갤] 방통위, 네이버 현장조사 착수…“뉴스 검색 개입 위반행위” [184]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7:35 11022 365
171219 [카연] 시골에서 수상한 여자아이를 만난 만화.manhwa [120] 장곤단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7:30 16597 371
171218 [싱갤] 스압) 훌쩍훌쩍 죽기전 마지막 모습들..jpg [258] ㅇㅇ(122.42) 17:25 40259 308
171215 [바갤] 오두바이와 함께한 6년 (스압) [41] 휘발성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7:15 4123 72
171213 [판갤] 카페에서 커피 사고 앉아있던 어르신이 받은 쪽지.jpg [508]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7:10 25557 317
171209 [싱갤] 베트남녀 한팅하고 싶어서 전쟁에 대한 사과를 하는 한국인 여행 유튜바 [282]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7:00 22021 229
171207 [무갤] 블라) 교사는 저출산 유망직종이야 [366] 무갤러(118.43) 16:55 21561 214
171205 [A갤] 왜 한국에서만 오구라 유나 빨리는거냐?? [401] MIZUKI4648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6:50 32574 257
171203 [토갤] [포스틱] 우리는 탑클럽과 경쟁 할수있다 생각할것 [43]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6:45 9096 78
171202 [싱갤] 세금107억 들여 진시황기념관 세운 제주근황 [417] ㅇㅇ(210.98) 16:40 29796 550
171200 [판갤] 냉혹한...보안 개쩌는....원룸의 세계..JPG [374] 인터네코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6:35 34402 288
171198 [부갤] 청주의 한 아파트 근황 [176] 부갤러(118.235) 16:30 24320 166
171194 [중갤] 어느 유부남의 즐겁고 건강한 게임생활.jpg [323]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6:20 32909 304
171192 [싱갤] 싱글벙글 부산 불꽃축제 바가지 논란 [379] ㅇㅇ(219.240) 16:15 24221 270
갤러리 내부 검색
제목+내용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실시간 베스트

1/8

뉴스

디시미디어

디시이슈

1/2

힛(HIT)NEW

그때 그 힛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