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갭투자로 52억 꿀꺽… 전세사기 일당에 징역 5∼9년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24.06.13 15:27:37
조회 76 추천 0 댓글 0

무자본 갭투자로 빌라 수십채 매입


[파이낸셜뉴스] 무자본 갭투자 방식으로 수십 채의 빌라를 사들인 뒤 임차인들에게 52억원 상당의 전세보증금을 반환하지 않은 전세 사기 일당에게 징역형이 선고됐다.

서울중앙지법 형사21단독 정재용 판사는 13일 사기 혐의로 구속기소 된 주범 이모씨에게 징역 9년을 선고했다.

공범인 대출 브로커 이모씨와 부동산 중개 브로커 강모씨에게는 각각 징역 7년, 징역 5년을 선고했다.

재판부는 "피고인들의 범행 인정 여부, 처벌 전력, 피해 회복, 합의 여부, 범행 내용 등을 고려했다"고 설명했다.

이들은 2017년 11월~2019년 2월 서울 강서구 등 일대에서 피해자 33명으로부터 전세보증금 합계 52억원 상당을 편취한 혐의를 받는다.

이들은 임차인으로부터 매매대금과 같은 수준의 전세보증금을 받아 매매대금을 지급하는 소위 '무자본 갭투자' 방식으로 빌라 수십 채를 사들인 것으로 파악됐다.

또 이같이 확보한 전세보증금 일부를 범죄수익금으로 나눠 가지고, 빌라를 담보로 대부업 대출까지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one1@fnnews.com 정원일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 서울서 숨진 채 발견 된 미모의 30대 치과의사, 옷차림이...▶ 이상민, 母 사망 후 알게 된 출생비밀에 충격 "호적에..."▶ '김수미 며느리' 서효림 "지인에 사기 당해 전재산을..."▶ "성폭행범 살기 좋다" 평가받아 난리 난 아파트▶ 이은지 "마약 의심하는 엄마 앞에서 주사기로 직접..."



추천 비추천

0

고정닉 0

0

원본 첨부파일 1

댓글 영역

전체 댓글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본문 보기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설문 흡연때문에 이미지 타격 입은 것 같은 스타는? 운영자 24/07/15 - -
이슈 [디시人터뷰] '좋아해요'로 마음을 사로잡은 배우 최하슬 운영자 24/07/17 - -
12348 가상자산 시세조종 의혹 '존버킴'...결국 구속 '도망우려'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9:57 3 0
12347 대통령실 선임 행정관, 음주운전 혐의로 검찰 송치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09 13 0
12346 교통사고 낸 뒤 달아난 30대…음주 측정 거부로 체포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09 11 0
12345 검찰, 대학 동기에게 대마젤리 건넨 30대 집유에 항소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08 12 0
12344 스토킹·불법촬영 증가 추세…서울 서부 검·경 대응책 논의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08 10 0
12343 '인천 스토킹 살인' 2심서 징역 30년…형량 5년 늘어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6:50 18 0
12342 한동훈 집 앞에 흉기두고 간 40대…2심도 징역 1년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6:28 16 0
12341 [속보]전 여친 스토킹 살해범, 2심서 징역 30년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6:13 16 0
12340 경찰, '동료 경찰 폭행 은폐 의혹' 반포지구대 압수수색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5:13 18 0
12339 [프로필]경찰 조직개편 주도…'기획통' 조지호 경찰청장 후보자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5:12 15 0
12338 '명품백 수수' 의혹 수사 막바지...검찰, 김 여사 소환 가능성은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5:11 14 0
12337 서울 삼각지역서 50대 노동자 감전사고…끝내 숨져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4:59 16 0
12336 쯔양까지 당한 '교제폭력'…'반의사불벌 폐지' 다시 수면 위로 [4]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4:52 330 4
12335 검찰, '대북송금·뇌물공여' 쌍방울 김성태 1심 판결에 '항소'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4:50 15 0
12334 세종, 메디컬 플랫폼 키메디와 '맞손'…4만7천 회원에 법률서비스 [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4:36 15 0
12333 [이태원 참사] 이태원파출소 팀장 2명, 첫 재판서 혐의 부인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4:35 16 0
12332 저축성 보험이라 해서 가입했는데…‘생명보험 환불요청’ 급증[최우석 기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4:32 13 0
12331 檢, 'SM 시세조종 의혹' 김범수 구속영장 청구... 카카오 변호인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3:50 20 0
12330 경찰청장 후보자 조지호, 경찰위 출석…"막중한 책임감"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3:08 21 0
12329 검찰, 'SM 시세조종 의혹' 김범수 구속영장 청구... 소환조사 8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28 24 0
12328 신격호 롯데 순직경찰관 의인 기념사업 MOU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00 22 0
12327 [속보] 경찰청장 후보자 조지호, 경찰위 출석…"막중한 책임감"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51 21 0
12326 [속보] 검찰, ‘SM엔터 시세조종’ 혐의 카카오 김범수 구속영장 청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4 23 0
12325 검찰, '비자금 조성 혐의' 김상철 한컴 회장 구속영장 청구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43 21 0
12324  학생들의 교수 평가 공개한 인터넷 사이트…대법 “인격 침해 아냐” [6]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0 648 2
12323 검찰, 코인 시세조종 의혹 '존버킴' 구속영장 청구 [1]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01 492 0
12322 '쯔양 공갈' 사이버 렉카 구제역, 줄줄이 실형 앞두나[사건 인사이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00 52 0
12321 '쯔양 협박' 논란 일파만파…사이버레커 '법 심판' 받을까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00 37 0
12320 '36주 태아 낙태' 영상 본격 수사…서울청 형사기동대 배당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6 69 0
12319 '돈봉투 의혹' 이성만 징역 2년6개월, 윤관석·임종성 각 1년 구형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6 55 0
12318 검찰, 김건희 여사 측에 '명품백 실물 제출' 공문 보내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6 57 0
12317 성폭행하려고 수면제 42알 먹이다 사망...檢, 70대 男에 무기징역 [33]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6 2924 15
12316 탈북 청소년들 성추행…'아시아 쉰들러' 목사 2심도 징역 5년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6 86 0
12315 경찰, '파견된 공보의 명단 유출 혐의' 총 13명 송치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6 59 0
12314 급발진 의심사고...운전자 과실 따질때는 종종 '무죄', 차량 결함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6 58 0
12313 '김만배 돈거래' 전 언론사 간부 구속 실패에...檢 수사 난관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6 56 0
12312 "사이드미러 안접힌 차량만 골라서...", 주차장서 승용차 4대 훔친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6 62 0
12311 투신자살 하려던 청소년, 협상 전문 경찰이 구했다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6 69 0
12310 대한변협, 2026 로아시아 연차총회 한국 유치 확정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6 50 0
12309 "현대모비스 간접 생산 근로자도 파견 관계 인정해야" 대법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6 55 0
12308 "5000만원은 변호사비"...곽상도, 항소심서 정치자금법 무죄 주장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6 54 0
12307 김건희 여사 측 "디올백 돌려주라 지시...꼬리자르기란 말은 어불성설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6 52 0
12306 트럼프 피격에 윤희근 "국내 주요인사 강화된 신변보호조치 강구"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6 44 0
12305 명의 대여로 휴대폰 3700여대 개통... 보이스피싱, 리딩방에 팔았 [1]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6 5878 9
12304 [속보]대포폰 3000여개 개통...역대 최대규모 '휴대폰 깡' 조직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6 75 0
12303 "부탄가스로 새마을금고 날리겠다" 폭파 위협한 50대 남성 [4]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6 390 0
12302 시세조종해 300억 챙긴 코스닥 상장사 전 대표...108개 차명계좌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6 74 0
12301 송파구 4층 호텔건물서 화재, 1시간 30분만에 완진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6 62 0
12300 [속보]서울 송파구 호텔서 불…11명 경상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6 51 0
12299 법무법인 YK, '조세법 전문가' 한만수 변호사 영입[로펌소식]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6 49 0
갤러리 내부 검색
제목+내용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실시간 베스트

1/8

뉴스

디시미디어

디시이슈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