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잇따르는 음주운전 처벌 회피 꼼수…"처벌 강화해야"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24.06.13 16:53:49
조회 66 추천 0 댓글 0
도주 후 추가 음주, 측정 거부 등 꼼수 계속 발생

[서울=뉴시스] 황준선 기자 = 음주 뺑소니 혐의를 받고 있는 트로트 가수 김호중이 31일 오전 서울 강남경찰서에서 검찰로 송치되고 있다. 2024.05.31. hwang@newsis.com /사진=뉴시스
[파이낸셜뉴스] 음주운전 처벌을 피하기 위해 현장에서 꼼수를 부리는 사례가 늘고 있다. 사고를 낸 후 현장을 떠나 다음날 조사를 받거나, 사고 직후 현장을 떠난 상태에서 추가 음주를 해 "사고 직후 술을 마셨다"고 주장하거나 운전자 바꿔치기를 시도하는 사례, 음주 측정을 거부하는 사례 등이 잇따랐다. 경찰 내부에선 사고 후 현장을 떠나는 행위 등에 대한 처벌 기준을 높여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13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법 형사8단독은 앞서 가던 차량을 들이 받은 뒤 음주측정을 거부한 혐의를 받는 그룹 UN출신 가수 겸 배우 김정훈씨에게 지난달 24일 벌금 1000만원의 약식명령을 내렸다.

김씨는 지난해 12월 29일 오전 3시30분께 서울 강남구 일원동 남부순환로 부근에서 음주 측정을 거부한 혐의를 받는다. 그는 사고 당시 진로를 변경하던 앞차를 들이받은 것으로 조사됐다. 현장에 출동한 경창을 3차례 음주 측정을 요구했지만, 김씨는 이를 거부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씨는 지난 2011년 7월에 음주운전으로 처벌 받아 면허 취소 처분을 받은 적이 있다. 경찰청에 따르면 운전자의 음주측정 거부 건수는 지난 지난 2022년 기준 4747건을 기록했다. 지난 2019년과 비교하면 15% 늘었다.

가수 김호중의 교통사고 대처 과정에서도 음주운전 처벌과 관련한 법적 사각지대가 드러났다. 김씨는 지난달 9일 오후 11시 40분께 서울 강남구의 한 도로에서 택시를 들이받고 경기도의 한 호텔로 도주했다. 김씨는 그곳에서 캔맥주를 산 화면이 포착됐다. 음주운전 사고를 낸 뒤 술을 마시는 일명 '술타기 수법'을 쓰려한 것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됐다. 이후 매니저에게 대리 자수를 사주하기도 했다.

일반인도 형량을 피하기 위해 꼼수를 부리기는 마찬가지다.

서울 강서경찰서는 지난 7일 연인 사이인 40대 남성 A씨와 20대 여성 B씨를 구속했다. A씨는 지난해 11월 28일 오후 10시 40분께 서울 강서구에 있는 한 이면도로를 달리다가 술에 취해 도로에 누워있는 남성을 보지 못하고 차량으로 남성의 다리를 밟아 전치 10주 상처를 입힌 뒤 구호 조치를 하지 않고 도주한 혐의를 받는다. 이후 경찰 수사망이 좁혀지자 동승자 B씨는 사실혼 관계인 A씨를 대신해 자신이 운전했다고 허위 진술까지 했다. 또 경찰은 A씨가 비틀거리는 모습을 보이는 등 음주 정황이 있는 것으로 판단한다. 다만 이들은 혐의를 끝까지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서울에서 근무하는 교통경찰관은 "음주운전하고 도망간 뒤 술을 먹었다고 하는 경우가 너무 많다"며 "위드마크(사고 당시 알코올 수치를 역추산하는 기법)를 적용하려 해도 수치가 나오지 않으면 방법이 없다. 김호중 사건으로 꼼수가 더 늘어날까봐 걱정"이라고 토로했다.

전문가들은 음주운전 관련 처벌 수위를 높일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대검찰청도 지난달 김호중 사건과 관련해 음주 교통사고 후 '의도적 추가 음주'에 대한 형사처벌 규정을 신설해달라고 법무부에 건의한 바 있다. 제도 개선은 쉽지 않은 상황이다. 지난 2021년엔 민형배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음주측정 거부 시 법정 형량을 강화하는 내용을 담은 도로교통법 개정안을 발의했지만 폐기됐다. 정경일 변호사(법무법인 엘앤엘)는 "음주측정 거부가 결코 유리한 것은 아니지만 근본적으로 음주운전 자체에 대한 처벌이 아직도 약하다고 봐야 한다"며 "음주운전 처벌을 높이고 측정 거부 등에 대해서도 상응하게 개선할 필요가 있다"고 했다.

unsaid@fnnews.com 강명연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 서울서 숨진 채 발견 된 미모의 30대 치과의사, 옷차림이...▶ 이상민, 母 사망 후 알게 된 출생비밀에 충격 "호적에..."▶ 이은지 "마약 의심하는 엄마 앞에서 주사기로 직접..."▶ '김수미 며느리' 서효림 "지인에 사기 당해 전재산을..."▶ "성폭행범 살기 좋다" 평가받아 난리 난 아파트



추천 비추천

0

고정닉 0

0

원본 첨부파일 1

댓글 영역

전체 댓글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본문 보기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설문 사이버 렉카로 가장 피해 입은 것 같은 스타는? 운영자 24/07/22 - -
12474 [속보]공수처, '고발사주 의혹' 손준성 2심도 징역 5년 구형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21 2 0
12473 경찰, 제주에 ‘공상 경찰관 트라우마 극복’ 교육기관 신설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7:00 7 0
12472 '안갯속'에 파묻힌 검찰... 李총장 '수심위' 카드 꺼낼까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6:56 8 0
12471 檢, '마약 상습 투약 혐의' 유아인에 징역 4년 구형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6:00 10 0
12470 국회서 또 北 오물풍선 발견... "수거 완료"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5:52 7 0
12469 파리올림픽 특수 기대감?…자영업자들 "글쎄요"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5:46 6 0
12468 자기 주택 이용해 LH 전세지원금 가로챈 일당, 징역형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5:40 45 0
12467 전국 CU에서 서울 기동경찰 응원한다…업무협약 체결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5:23 8 0
12466 이숙연 대법관 후보자, 자녀 '아빠찬스' 사과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5:19 6 0
12465 이임생 축협 총괄기술이사, '업무방해' 경찰 입건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5:14 7 0
12464 법무법인 지평, '원전팀' 신설[로펌소식]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4:54 9 0
12463 '허위 표절 고발'로 피해…아이유 손배소 첫 재판 3분 만에 종료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4:53 10 0
12462 '사진첩서 나체 사진 몰래 본 혐의' 휴대폰 수리기사 피소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4:42 20 0
12461 올 상반기 국외도피사범 219명 강제 송환…'역대 최고'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3:42 10 0
12460 이은애 헌법재판관 후임 후보군 36명 명단 공개, 대법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3:00 12 0
12459 檢, '거짓 해명' 의혹 김명수 전 대법원장 소환통보...고발 3년5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34 14 0
12458 '서울역 흉기 살인 예고 사건'...검찰 3년 구형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53 15 0
12457 'SM 시세조종 의혹' 김범수 구속 후 첫 소환조사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50 16 0
12456 지적장애인, 가족에 돌려보낸 수원지검 등 7월 인권보호 우수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45 16 0
12455 다크웹 통해 직접 재배한 대마 판매…매수자까지 60명 검거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08 186 0
12454 검찰, '거짓 해명 의혹' 김명수 前대법원장 소환 통보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50 16 0
12453 살인 출소 5년 만에 또 살인 저지른 60대男…무기징역[사건 인사이드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00 33 0
12452 서울회생법원, 플라이강원 회생계획안 인가…위닉스 인수 확정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3 51 0
12451 "경찰서 민원실서 흉기를"... 40대 남성 체포 [1]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3 88 0
12450 '서울 학생인권조례 폐지안', 법적효력  정지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3 47 0
12449 전 여친의 새 남친 살해하려 한 50대 징역 8년...검찰 "양형 부 [30]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3 6010 3
12448 '제2의 프로포폴' 에토미데이트 5천여회 판매 의사…구속기소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3 71 0
12447 '150억 부당대출' 태광그룹 계열사 대표 등 재판행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3 48 0
12446 박성재 법무부 장관, 인천공항출입국·외국인청 정책현장 방문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3 43 0
12445 'SM 시세조종 의혹' 김범수, 구속 후 첫 검찰 조사 불응 [1]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3 67 0
12444 "총장 지휘권 없다"는 중앙지검, "보고 왜 안했냐"는 대검... 커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3 37 0
12443 음주측정 거부 처벌 강화 움직임...논란 재점화하나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3 34 0
12442 '백신 입찰담합 의혹' 제약사들 항소심서 '무죄'로 뒤집혀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3 32 0
12441 "가스라이팅 통해 배설물까지 먹여"… 20대 女 구속기소 [82]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3 10593 51
12440 "허위사실 유포" 허웅 전 여자친구, 카라큘라 고소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3 65 0
12439 'SM 시세조종 의혹' 카카오 김범수 결국 구속... 향후 수사 전망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3 50 0
12438 두 살 아들 방치·사망 친모 징역 11년 확정, ‘과실’ 인정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3 37 0
12437 공수처 "'수사외압-구명로비' 별개 사건 아냐, '1개'"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3 30 0
12436 검찰총장, 대통령 탄핵 청원 청문회 불출석 “법치주의 기반 침해”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3 33 0
12435 'SM 시세조종 의혹' 김범수 구속...검찰 카카오 계열사 수사 속도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3 42 0
12434 "나를 믿고 기다려준 이들에게 보답하며 살 것"[마약중독과 싸우는 사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3 61 2
12433 '공수처 비판' 기자 폭행한 변호사…2심서 집행유예로 감형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3 33 0
12432 강남 한복판 '마약 던지기' 20대, 'CCTV 영상순찰'에 덜미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3 63 0
12431 조주빈 '강제추행죄 위헌' 주장에 헌재 "건전한 상식 있으면 합리적 [1]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3 81 0
12430 '부당합병 의혹' 이재용 항소심 내년 1월 결론날 듯…핵심 쟁점은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3 167 0
12429 동의 없는 신상공개...'밀양 성폭행' 가해자 신상 유포 유튜버 등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3 48 0
12428 'SM 시세조종 의혹' 김범수 구속..."증거인멸·도망염려" [8]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3 2259 15
12427 [속보]‘SM 시세조종 의혹’ 카카오 창업주 김범수 구속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3 45 0
12426 檢, '이태원 참사 부실대응' 이임재 전 용산서장에 징역 7년 구형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2 67 0
12425 '부당합병 의혹' 이재용 회장...2심 늦어도 내년 1월 종결될 듯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2 103 0
갤러리 내부 검색
제목+내용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실시간 베스트

1/8

뉴스

디시미디어

디시이슈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