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서편제' 출연 김명곤 전 문화부 장관 강제추행 1심 징역형 집유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24.06.13 18:25:43
조회 67 추천 0 댓글 0


[파이낸셜뉴스] 영화 '서편제' 출연 배우이자 연출가인 김명곤 전 문화관광부 장관이 강제추행 혐의로 1심에서 징역형 집행유예를 선고받았다. 김 전 장관은 영화 '서편제' '태백산맥' '명량' 등에 출연했으며 2006년 노무현 정부 당시 문화관광부 장관을 지냈다.

13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법 형사20단독(권경선 판사)은 강제추행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김 전 장관에게 징역 4개월에 집행유예 1년을 선고했다. 동시에 성폭력 치료강의 40시간 수강도 명했다.

재판부는 "피해자를 위해 2000만 원을 공탁했지만 피해자는 자신의 의사와 상관없이 이뤄진 형사공탁이 양형에 유리하게 적용하면 안 된다며 엄벌을 탄원하고 있다"며 "피해자와의 관계, 추행 정도 등 여러 사정을 고려해 형을 정했다"고 설명했다. 최근 변화된 공탁법으로 피해자 동의없이도 형사공탁을 할 수 있다.

앞서 김 전 장관은 2014년 5월 뮤지컬 공연 총연출을 맡을 당시 하급자였던 피해자에게 원치 않는 신체 접촉을 두 차례 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wschoi@fnnews.com 최우석 변호사·법조전문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 서울서 숨진 채 발견 된 미모의 30대 치과의사, 옷차림이...▶ 이상민, 母 사망 후 알게 된 출생비밀에 충격 "호적에..."▶ 이은지 "마약 의심하는 엄마 앞에서 주사기로 직접..."▶ '김수미 며느리' 서효림 "지인에 사기 당해 전재산을..."▶ "성폭행범 살기 좋다" 평가받아 난리 난 아파트



추천 비추천

0

고정닉 0

0

원본 첨부파일 1

댓글 영역

전체 댓글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본문 보기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설문 흡연때문에 이미지 타격 입은 것 같은 스타는? 운영자 24/07/15 - -
이슈 [디시人터뷰] '좋아해요'로 마음을 사로잡은 배우 최하슬 운영자 24/07/17 - -
12348 가상자산 시세조종 의혹 '존버킴'...결국 구속 '도망우려'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9:57 11 0
12347 대통령실 선임 행정관, 음주운전 혐의로 검찰 송치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09 18 0
12346 교통사고 낸 뒤 달아난 30대…음주 측정 거부로 체포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09 16 0
12345 검찰, 대학 동기에게 대마젤리 건넨 30대 집유에 항소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08 16 0
12344 스토킹·불법촬영 증가 추세…서울 서부 검·경 대응책 논의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08 15 0
12343 '인천 스토킹 살인' 2심서 징역 30년…형량 5년 늘어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6:50 23 0
12342 한동훈 집 앞에 흉기두고 간 40대…2심도 징역 1년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6:28 22 0
12341 [속보]전 여친 스토킹 살해범, 2심서 징역 30년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6:13 20 0
12340 경찰, '동료 경찰 폭행 은폐 의혹' 반포지구대 압수수색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5:13 22 0
12339 [프로필]경찰 조직개편 주도…'기획통' 조지호 경찰청장 후보자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5:12 19 0
12338 '명품백 수수' 의혹 수사 막바지...검찰, 김 여사 소환 가능성은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5:11 17 0
12337 서울 삼각지역서 50대 노동자 감전사고…끝내 숨져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4:59 20 0
12336 쯔양까지 당한 '교제폭력'…'반의사불벌 폐지' 다시 수면 위로 [11]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4:52 529 5
12335 검찰, '대북송금·뇌물공여' 쌍방울 김성태 1심 판결에 '항소'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4:50 16 0
12334 세종, 메디컬 플랫폼 키메디와 '맞손'…4만7천 회원에 법률서비스 [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4:36 17 0
12333 [이태원 참사] 이태원파출소 팀장 2명, 첫 재판서 혐의 부인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4:35 19 0
12332 저축성 보험이라 해서 가입했는데…‘생명보험 환불요청’ 급증[최우석 기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4:32 15 0
12331 檢, 'SM 시세조종 의혹' 김범수 구속영장 청구... 카카오 변호인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3:50 22 0
12330 경찰청장 후보자 조지호, 경찰위 출석…"막중한 책임감"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3:08 23 0
12329 검찰, 'SM 시세조종 의혹' 김범수 구속영장 청구... 소환조사 8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28 26 0
12328 신격호 롯데 순직경찰관 의인 기념사업 MOU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00 24 0
12327 [속보] 경찰청장 후보자 조지호, 경찰위 출석…"막중한 책임감"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51 22 0
12326 [속보] 검찰, ‘SM엔터 시세조종’ 혐의 카카오 김범수 구속영장 청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4 25 0
12325 검찰, '비자금 조성 혐의' 김상철 한컴 회장 구속영장 청구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43 23 0
12324  학생들의 교수 평가 공개한 인터넷 사이트…대법 “인격 침해 아냐” [6]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0 653 2
12323 검찰, 코인 시세조종 의혹 '존버킴' 구속영장 청구 [1]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01 497 0
12322 '쯔양 공갈' 사이버 렉카 구제역, 줄줄이 실형 앞두나[사건 인사이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00 54 0
12321 '쯔양 협박' 논란 일파만파…사이버레커 '법 심판' 받을까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00 40 0
12320 '36주 태아 낙태' 영상 본격 수사…서울청 형사기동대 배당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6 72 0
12319 '돈봉투 의혹' 이성만 징역 2년6개월, 윤관석·임종성 각 1년 구형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6 57 0
12318 검찰, 김건희 여사 측에 '명품백 실물 제출' 공문 보내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6 59 0
12317 성폭행하려고 수면제 42알 먹이다 사망...檢, 70대 男에 무기징역 [33]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6 2931 15
12316 탈북 청소년들 성추행…'아시아 쉰들러' 목사 2심도 징역 5년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6 88 0
12315 경찰, '파견된 공보의 명단 유출 혐의' 총 13명 송치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6 60 0
12314 급발진 의심사고...운전자 과실 따질때는 종종 '무죄', 차량 결함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6 60 0
12313 '김만배 돈거래' 전 언론사 간부 구속 실패에...檢 수사 난관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6 58 0
12312 "사이드미러 안접힌 차량만 골라서...", 주차장서 승용차 4대 훔친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6 64 0
12311 투신자살 하려던 청소년, 협상 전문 경찰이 구했다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6 71 0
12310 대한변협, 2026 로아시아 연차총회 한국 유치 확정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6 52 0
12309 "현대모비스 간접 생산 근로자도 파견 관계 인정해야" 대법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6 58 0
12308 "5000만원은 변호사비"...곽상도, 항소심서 정치자금법 무죄 주장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6 56 0
12307 김건희 여사 측 "디올백 돌려주라 지시...꼬리자르기란 말은 어불성설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6 54 0
12306 트럼프 피격에 윤희근 "국내 주요인사 강화된 신변보호조치 강구"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6 46 0
12305 명의 대여로 휴대폰 3700여대 개통... 보이스피싱, 리딩방에 팔았 [1]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6 5883 9
12304 [속보]대포폰 3000여개 개통...역대 최대규모 '휴대폰 깡' 조직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6 76 0
12303 "부탄가스로 새마을금고 날리겠다" 폭파 위협한 50대 남성 [4]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6 393 0
12302 시세조종해 300억 챙긴 코스닥 상장사 전 대표...108개 차명계좌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6 76 0
12301 송파구 4층 호텔건물서 화재, 1시간 30분만에 완진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6 63 0
12300 [속보]서울 송파구 호텔서 불…11명 경상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6 53 0
12299 법무법인 YK, '조세법 전문가' 한만수 변호사 영입[로펌소식]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6 51 0
갤러리 내부 검색
제목+내용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실시간 베스트

1/8

뉴스

디시미디어

디시이슈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