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범죄 종합세트' 위디스크 양진호, 최종 형량은[서초카페]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23.06.01 14:54:19
조회 60 추천 0 댓글 0

[수원=뉴시스]최동준 기자 = 폭행과 강요 혐의 등으로 체포된 양진호 한국미래기술 회장이 지난 2018년 11월7일 경기 수원시 경기남부지방경찰청으로 압송되며 취재진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2018.12.26.photo@newsis.com /사진=뉴시스

[파이낸셜뉴스] IT 업계 거물에서 범죄자로 전락한 양진호 전 한국미래기술 회장의 최종 형량은 얼마나 될까.

대법원 1부(주심 노태악 대법관)는 1일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등에관한법률위반(배임) 혐의로 기소된 양 전 회장의 상고심에서 징역 2년을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다.

양 전 회장은 전·현직 직원들에 대한 갑질 폭행과 각종 엽기 행각 등 혐의로 재판에 넘겨져 지난 2021년 4월 징역 5년을 확정 받은 바 있다. 여기에 배임 혐의로 징역 2년형이 추가된 셈이다. 음란물 불법유통을 주도하는 등의 혐의로 추가 기소된 사건은 지난 1월 1심에서 징역 5년을 선고받은 뒤 항소심이 진행 중이다. 만약 이 사건의 1심 판결이 그대로 유지된다면 양 전 회장은 최대 12년의 징역형을 살게 된다.

이날 선고 사건은 양 전 회장이 지난 2019년 1월부터 5월까지 7회에 걸쳐 부인 이모씨, 김모 대표이사와 공모해 회삿돈 92억5000만원을 대여금 명목으로 빼돌린 혐의다. 아내 이씨에게는 징역 2년 4개월에 집행유예 4년이 확정됐다.

지난 2018년 사무실에서 직원을 무차별 폭행하는 영상이 공개된 후 경찰의 수사로 드러난 양 전 회장의 만행은 상상을 초월한다. 그에게 적용된 범죄 혐의만 봐도 불법 음란물 유포, 갑질 폭행, 마약 남용, 동물보호법 위반에 총포·도검·화약류 등의 안전관리법 위반까지 말 그대로 '범죄 종합세트'다.

피해자들의 증언과 수사 당국의 조사로 드러난 그의 행각은 그야말로 엽기적이다. 회의 도중 직원에게 대뜸 BB탄 총을 쏘고 회식 때 화장실을 가지 못하게 막았다. 40~50대 직원들에게 빨강, 초록 등의 색깔로 염색을 시키는가 하면 어깨나 무릎이 안 좋았던 직원의 몸에 거머리를 붙이기도 했다.

그의 직원들 중에는 상추를 깨끗이 씻지 않았다는 이유로 해고·감봉된 이들도 있고, 알약·생마늘·핫소스 등을 억지로 먹어야만 했던 이들도 있다. 여직원들의 몸에 립스틱으로 자신의 이름을 쓰고 사진을 찍는 기행을 하는가 하면, 자신의 별장에 직원들을 데려가 살아있는 닭을 일본도로 내려치고 화살로 쏘는 것을 강요하기도 했다.

이해하기 힘든 행동은 이 뿐 만이 아니었다. 그는 자체 개발한 스마트폰 도청 프로그램을 통해 직원 70여명을 도·감청했는데 이를 통해 개인적 문자 내용, 연락처, 사진, 인터넷 사용 기록 등 각종 민감한 개인정보를 모았다.

양 전 회장은 불법 음란물 유통을 이유로 구속됐었는데, 출소 이후 자신의 구속을 '직원들의 배신' 때문이라고 판단해 이 같은 감시 행각을 벌인 것으로 알려졌다.

양 전 회장의 불법 동영상 유통 혐의도 심각한 수준이다. 파일노리, 위디스크 등 웹하드와 필터링 업체 실소유주인 양 전 회장은 불법 동영상을 웹하드에 저장하고, 성범죄 피해자들에게 삭제를 대가로 돈을 받으면서 수백억원의 수익을 올린 혐의를 받는다. 그가 관여한 불법유통 음란물은 약 388만 건, 이를 통해 벌어 들인 수익은 기소 전 4년 6개월 기간만 따져봐도 350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yjjoe@fnnews.com 조윤주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 DJ DOC 멤버, 충격 근황 "신용불량자 되고 19세 연하 아내와..."▶ 개그맨 박명수, 정부에 쓴소리 "국민들 힘드니까..." 무슨 일?▶ "월급 1000만원 드릴테니 전북서 50대男과.." 소름돋는 채용공고▶ '회당 출연료 2억' 배우, '내 집 마련' 19년 걸린 뜻밖의 이유▶ "사람이 떠 있다" 평화의댐서 숨진 채 발견 된 60대..알고보니



추천 비추천

0

고정닉 0

0

원본 첨부파일 1

댓글 영역

전체 댓글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본문 보기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설문 연예인 안됐으면 어쩔 뻔, 누가 봐도 천상 연예인은? 운영자 24/06/17 - -
11782 양육비 미지급 첫 실형 '배드파더'…항소했지만 형량 '두 배' 늘어나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1 7 0
11781 10년 후 중국을 엿보는 새 책 '차이나키워드' 출간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1 8 0
11780 '마약 허위제보' 국정원 정보원, 무고 혐의 무죄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1 11 0
11779 '세기의 이혼소송' 노소영 상고 않기로…대법, 최태원 상고만 판단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1 13 0
11778 "오빠 회개하게 해주세요" 언론 통해 명예훼손한 여성, 벌금형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1 18 0
11777 사건 피의자 모친에 성관계 요구한 현직 경찰관... 징역 6개월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1 22 0
11776 화재 난 역삼동 아파트, 스프링클러 없었다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1 38 0
11775 추돌 사고 내고 음주 측정 거부한 러시아 외교관 [2]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1 495 3
11774 9개월 만 첫 발 디딘 尹명예훼손' 의혹…수사 속도붙나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1 15 0
11773 반도체 기술 빼돌린 삼성전자 前연구원…1심 징역형 집유 [11]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1 536 5
11772 소녀상에 '철거' 마스크 씌운 시민단체 대표, 검찰 송치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1 25 0
11771 검찰, '배현진 습격' 중학생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조사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1 15 0
11770 수백억 코인 투자사기 벌인 발행사 대표 송치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1 27 0
11769 '얼차려 훈련병 사망' 부대 중대장 구속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1 20 0
11768 내일 서울 도심서 민주노총 대규모 집회…경찰, "교통 혼잡 예상"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1 13 0
11767 [속보]'얼차려 훈련병 사망' 부대 중대장 구속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1 14 0
11766 '황의조 수사정보 유출 혐의' 현직 경찰관 구속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1 14 0
11765 "왜 채용 안해줘" 흉기로 지인 찌른 40대 남성 체포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1 21 0
11764 '무자본 갭투자'로 오피스텔 수십채... 90억 사기 벌인 일당 기소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1 18 0
11763 이종섭·신범철·임성근, '채상병 특검법' 청문회 증인선서 거부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1 21 0
11762 "이혼 소송과 무관"…노소영 아트센터 나비, SK빌딩 퇴거·10억 배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1 26 0
11761 "아동음란물 소지죄 가중처벌하려면 '판매 목적' 입증해야" 대법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1 23 0
11760 노소영 아트센터 나비, SK빌딩서 나가야…法 "적법한 해지"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1 19 0
11759 "약 처방 불만" 의사에 흉기 휘두른 40대 구속기로 [10]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1 4150 0
11758 "약 10년간 추적" 보이스피싱 인출총책, 구속송치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1 23 0
11757 [속보]SK이노베이션, '노소영 미술관 퇴거' 소송 1심 승소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1 24 0
11756 최태원 판결문 수정...결론 영향 두고 '후폭풍'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1 32 0
11755 "SK 빌딩서 나가라" SK이노·노소영 아트센터 퇴거 소송 1심 결론 [3]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1 2273 4
11754 '尹 명예훼손 혐의' 김만배·신학림 구속…"증거인멸·도망 염려"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1 40 0
11753 [속보]'허위 인터뷰 의혹' 김만배·신학림 구속영장 발부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1 29 0
11752 '무기한 휴진' 결론 못 낸 성모병원 교수들… "논의 시간 필요"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0 51 0
11751 경찰, 한동훈 딸 '허위 스펙 의혹' 무혐의 최종 결론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0 48 0
11750 검찰, '불법 촬영·2차 가해 혐의' 황의조 피의자 소환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0 35 0
11749 전국 의대교수 비대위 "무기한 휴진 논의"… "'올특위' 동참"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0 37 0
11748 '뇌물수수 혐의' 임종성 보석 신청…"췌장염 수술 필요"(종합)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0 37 0
11747 남친 집에 맡긴 반려견, '누가 소유권 가지냐'에 엇갈린 법원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0 41 0
11746 "국가·경기도 선감학원 피해자에 위자료 줘야" 법원 첫 판결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0 29 0
11745 "약 처방 불만" 의사에 흉기 휘두른 40대 구속영장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0 32 0
11744 역삼동 아이파크 아파트 화재…"에어컨 수리하다 불붙어"(종합2보)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0 125 0
11743 '뇌물수수 혐의' 임종성 전 의원 보석 신청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0 30 0
11742 방사청, F-35 전투기 6900억원대 국제소송 승소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0 44 0
11741 '트래펑' 백광산업 전 대표, 횡령 재판 항소심서 감형 ‘집유’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0 34 0
11740 법무법인 지평, 글래스돔코리아와 업무협약[로펌소식]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0 29 0
11739 '돈봉투 수수' 의심 의원, 검찰 3차 출석통보에도 불응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0 30 0
11738 "백색실선 침범 사고, 종보 가입·피해자 처벌 의사 없으면 기소 불가 [1]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0 652 1
11737 '아옮 업체 구해오세요'…법 개정에도 신종 암표 기승에 사기까지 [4]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0 1740 1
11736 이대 동문들, 김준혁 추가 고발…김준혁도 '맞고소'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0 44 0
11735 최태원·노소영 '세기의 이혼' 3라운드…상고심 관전 포인트는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0 36 0
11734 국민연금도 '공제 후 과실상계'로 판례 변경, 피해자 추가 회복에 무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0 34 0
11733 "급등주·로또 번호 받아가세요"…스팸문자 급증, 수사의뢰 나선 시민단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0 34 0
갤러리 내부 검색
제목+내용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실시간 베스트

1/8

뉴스

디시미디어

디시이슈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