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판례.zip] 리니지2M 소송, 유저는 왜 패소했나?

게임메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24.06.16 19:03:47
조회 215 추천 0 댓글 4
🔼 리니지2M 대표 이미지 (사진출처: 리니지2M 공식 홈페이지)

5월 30일, 리니지2M 유저 381명이 엔씨소프트를 상대로 제기한 손해배상 소송 제 1심 판결이 공개됐습니다. 이 사건은 리니지 2M 유저들이 BJ 프로모션에 관련해 엔씨소프트를 상대로 채무불이행 혹은 불법행위를 이유로 손해배상을 청구한 것인데요, 법원은 이들의 청구를 모두 기각했습니다. 판결문을 토대로 리니지 2M 유저들의 주장과 제시한 근거는 무엇이었는지, 이에 대해 법원은 어떻게 판단했는지 살펴봅시다.

프로모션 계약과 리니지 2M 유저들의 주장

먼저, 프로모션 계약이 무엇인지 낯선 분들도 계실 것 같습니다. 근래 게임계에서 마케팅 수단으로 자주 활용되는데요, 대개 '대상 게임을 몇 달 동안 몇 회 이상 방송할 것'과 같은 내용으로 게임사와 인터넷 방송인이 광고 계약을 맺는 방식입니다.

프로모션 계약 자체는 정상적인 마케팅 수단이지만, 리니지 2M 유저들은 "리니지와 같은 경쟁 게임에서 엔씨소프트가 특정인에게 프로모션 광고라는 명목으로 거액의 비용을 지불해 경쟁 게임에 직접 개입하여 유저들에게 과금을 유도했다"라는 취지로 소송을 제기했습니다.

리니지2M은 소위 '페이 투 윈(P2W)' 게임으로, 상대방과의 경쟁에서 이기기 위해서는 많은 과금이 요구됩니다. 즉, 이 사건 원고인 유저들은 "게임사와 프로모션 계약을 체결한 인터넷 방송인들이 게임사로부터 받은 돈으로 과금해 일반 유저들과 경쟁하는 것이 불공정하지 않느냐"라고 주장했습니다.

🔼 리니지2M 프로모션 관련 해명 방송 (영상출처: 리니지2M 공식 유튜브 채널)

리니지 2M 유저들의 첫 번째 주장 및 법원 판단

이번 소송에서 원고들은 법적으로 크게 두 가지 주장을 중심으로 소송을 전개했습니다.

첫 번째는 '채무불이행으로 인한 손해배상 책임'입니다. 이번 사건에 맞춰 간단히 설명드리면, 결국 이 부분에 대한 원고들의 주장은 "엔씨소프트가 리니지 2M에 대해서 프로모션 계약을 체결한 것은 유저들과 맺은 계약을 위반한 것이고, 이로 인해 발생한 손해를 보상하라"라는 것입니다.

이 사건과 관련해서 게임사가 유저들과 체결한 계약은 약관과 약관을 보충하는 운영정책 등입니다. 구체적으로 엔씨소프트가 리니지2M이 유저들에게 알리지 않은 채 인터넷 방송인들과 프로모션 계약을 맺고, 그들에게 리니지2M 홍보 대가로 금전을 지급한 행위는 약관 제 12조 제1항·제14조 제3항 또는 조리(일반 상식)상 인정되는 '게임세계에의 개입금지의무'를 위반한다고 주장했습니다.

🔼 이 사건에서 유저들이 근거로 든 엔씨소프트 약관 (자료출처: 플레이엔씨 공식 홈페이지)

이에 대하여 1심 법원은 크게 두 가지 이유를 들어 이 부분 원고 청구를 기각했습니다. 먼저, 엔씨소프트가 리니지2M에 대해서 프로모션 계약을 체결했다고 보기 어렵다고 판단했습니다.

그 이유를 요약하자면 "이 사건 소송에서 문제된 인터넷 방송인이 처음에는 리니지W에 대한 프로모션 계약을 체결했으나, 이후 인터넷 방송인 측의 요구로 엔씨소프트가 소극적으로 리니지2M 방송시간도 리니지W 프로모션 계약 이행으로 인정해 준 것에 불과하다"라며 "이를 두고 엔씨소프트와 인터넷 방송인 사이에 리니지2M에 대한 프로모션 계약을 체결한 것으로 볼 수 없다"라는 것입니다.

🔼 원고들의 채무불이행책임 주장을 기각한 법원의 논지 (자료출처 : 부산지방법원 2022가단7354 판결문)

다음으로, 법원은 엔씨소프트가 리니지2M 게임 세계에 대해 중립의무나 질서를 유지할 의무, 신의에 따라 성실하게 권리를 행사할 의무를 위반해 부당하게 개입했다고 인정하긴 어렵다고 판단했습니다.

판결문에서는 그 근거로 ① 인터넷 방송인이 프로모션 계약을 통해 받은 돈을 리니지2M에 과금한 것에 대해 엔씨소프트가 어떠한 역할을 했다고 보기 어렵고 ② 리니지2M 약관상으로도 엔씨소프트에게 게임에 대한 중립의무가 있다거나 프로모션계약 체결 사실을 이용자에게 고지해야 할 의무가 있다고 단정하기 어려운 점 등을 들었습니다.

이 판결문만으로는 법원이 어떤 증거자료를 근거로 위와 같은 판단을 내렸는지 알기는 쉽지 않습니다. 다만 법원 판단 중 다른 부분은 제쳐두고라도 '엔씨소프트에게 게임에 대한 중립의무가 있다고 단정하기 어렵다'라는 판단에 대해서는 리니지2M 운영정책 제 1조 제 2항 '운영정책은 약관에서 정한 사항을 보충하는 역할을 한다'라고 규정되어 있고, 제 3조 제 2항에서는 '회사는 중립적인 입장에서 회원 간 분쟁에 개입하지 않는다'라는 중립의무와 반하는 것이 아닌가 하는 의문도 남습니다.

🔼 엔씨소프트는 중립적인 입장에서 유저 간 분쟁에 개입하지 않는다는 점이 포함된 리니지2M 운영정책 (자료출처: 플레이엔씨 공식 홈페이지)

리니지 2M 유저들의 두 번째 주장 및 법원 판단

두 번째로 이 사건에서 원고들이 주장한 법리는 '불법행위로 인한 손해배상 책임'입니다. 첫 번째 주장인 채무불이행 책임은 피고인 엔씨소프트가 계약상 책임을 위반했다는 것에 근거를 둔 주장인 반면, 불법행위 책임은 엔씨소프트가 '고의 또는 과실로 인한 위법행위로 유저들에게 손해를 입혔다'라는 주장입니다.

이 사건에 맞춰 풀어보면 "엔씨소프트가 인터넷 방송인들과 리니지2M에 관한 프로모션 계약을 체결했음에도, 이를 숨김으로써 원고들을 포함한 이 사건 게임(리니지2M) 일반 이용자들로 하여금 공정한 경쟁이 이루어지는 게임으로 신뢰하며 유료 콘텐츠를 구입하도록 기망했다"는 뜻입니다.

채무불이행 책임과 비교해 불법행위 책임은 소송적으로 조금 더 난이도가 높은 주장이라고 볼 수 있습니다. 계약상 의무 위반이 존재하기만 하면 다소 쉽게 인정되는 채무불이행 책임과는 달리, 불법행위 책임은 상대방 행위가 '위법'하다는 점과 '손해'의 발생에 대해서도 이를 주장하는 자가 증명해야 하기 때문입니다.

이번 사건에서 원고인 유저 측이 주장한 불법행위로 인한 손해배상 책임에 관련해 1심 법원에서는 🔼엔씨소프트가 인터넷 방송인들과 리니지 시리즈 관련 프로모션 계약을 체결해 리니지2M 등을 이용한 동영상을 제작하여 업로드하는 것에 대해 특정 BJ에게 고액의 보수를 지급한 사실 🔼그 BJ는 리니지2M에 거액을 사용한 사실 🔼 엔씨소프트와 이 BJ가 이 사건 프로모션 계약 조건이나 보수에 대하여 구체적으로 공개하지 않은 사실 등에 대해 모두 인정했습니다.

그러나 위 행위가 불법이라 판단되지 않는다라고 결론을 내렸는데요. 이에 대해 판결문에서는 여러 근거를 들고 있습니다만, 가장 핵심적인 요소 중 하나는 "프로모션 계약이 존재한다는 사실이 알려진 후에도 그로 인해 과금이 감소했다는 사정이 분명하지 않다"라며 "프로모션 계약 존재 여부가 유저들의 확률형 아이템 구매에 있어 의사결정을 좌우하는 중요한 사정으로 보기도 어려운 점"입니다.

🔼 원고들의 불법행위책임 주장을 기각한 법원의 논지 (자료출처 : 부산지방법원 2022가단7354 판결문)

즉, 법원은 "원고들의 주장처럼 엔씨소프트가 인터넷 방송인과 프로모션 계약을 몰래 체결해 일반 이용자들이 과도하게 과금을 했다면 이러한 사실이 밝혀진 뒤에는 과금이 감소했다는 사정이 있어야 할 것인데. 원고 측이 그러한 사실에 대하여 제대로 입증을 하지 못한 것으로 보인다"라고 판시한 것으로 해석할 수 있습니다.

이러한 논거 외에도 법원은 ① 해당 BJ 방송에 '유료광고 포함' 배너가 표시된 점 ② 엔씨소프트 측이 프로모션 계약 존재여부와 관련해 이용자들에게 거짓 답변을 하거나 과장된 사실을 알린 사정도 엿보이지 않는 점 ③ 리니지2M 약관 및 운영정책 등을 고려해 엔씨소프트에 이 사건 프로모션 계약과 관련한 불법행위가 있었다고 보기 어렵다고 판단했습니다.

아직 끝나지 않은 소송

이번 사건은 '리니지 라이크' 프로모션 계약과 관련한 첫 판례이기에 개인적으로도 관심이 많은 사건이었습니다. 다만 해당 소송을 진행한 유저들이나, 법원이 유저 측 손을 들어주는 것을 기대했던 이들에게는 다소 아쉬운 판결이 나왔습니다.

물론, 긴 소송 기간 동안 존재한 많은 주장과 증거를 판결문 안에 담기란 매우 어려운 일이고, 재판부에서도 그만큼 많은 고민 끝에 내린 결정일 것입니다. 비교적 작은 소가의 사건임에도 12페이지가 넘는 충실한 판결문을 작성한 재판부의 노고에서도 이러한 노력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다른 측면에서 생각해보면 이러한 소송이 우리나라에서 시작되고, 이 사건과 같은 판결문을 받은 것 자체가 게임 이용자들의 권익이 많이 발전되고 있다는 사실을 반증한다고 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아직 항소심이 남은 만큼. 원고 측이 주장을 보충하고 새로운 증거를 제시해 반전을 이끌어낼 가능성도 있을 것입니다.

[Copyright © GameMeca All rights reserved.]

추천 비추천

0

고정닉 0

0

댓글 영역

전체 댓글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본문 보기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설문 사이버 렉카로 가장 피해 입은 것 같은 스타는? 운영자 24/07/22 - -
공지 안녕하세요, 게임메카 갤러리를 오픈했습니다. [51] 운영자 20.07.13 31799 41
13982 롤 마력 척결관 개발사 신작 ‘카타클리스모’ 호평 게임메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3 158 0
13981 2년 만의 국내 행사, 포켓몬고 사파리 존 송도서 개최 게임메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3 49 0
13980 [겜ㅊㅊ] 올해 스팀에 출시된 ‘대륙의 실수’ 게임 4선 게임메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3 238 0
13979 코로나 팬데믹에서 카페 경영하는 게임, 26일 출시 게임메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3 95 0
13978 배그 만우절 특별모드 '판타지 배틀로얄' 돌아온다 게임메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3 33 0
13977 핑크빈 출몰지역, 메이플 상설 카페 제주에 열렸다 [3] 게임메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3 494 7
13976 스타듀 밸리 “앞으로도 DLC와 업데이트 모두 무료” 게임메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3 421 0
13975 국산 보드게임, 독일 최고 권위 시상식 '올해의 게임' 게임메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3 62 0
13974 패스 오브 엑자일에 ‘화폐 거래소’ 열린다 게임메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3 298 0
13973 [오늘의 스팀] 더 '갓겜' 된 노 맨즈 스카이 게임메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3 357 0
13972 타워 오브 판타지, 4.2 업데이트 '핫썸머 바캉스' 예고 게임메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3 20 0
13971 [성지순례] 가산디지털단지의 대형 게임센터, G2존 게임메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3 108 0
13970 인텔 “CPU 충돌 문제 원인 파악, 패치 준비 중” 게임메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3 346 0
13969 시즌 2와 함께? 롤 아케인 아트북 국내 정식 출간된다 게임메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3 107 0
13968 3.5주년 효과, 블루 아카이브 일본 애플 매출 1위 [1] 게임메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3 752 1
13967 위메이드 장현국 부회장, 보유 지분 전량 매도 게임메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3 85 0
13966 나이 먹었나? 스파 6 테리 보가드 티저 공개 [1] 게임메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2 988 1
13965 워프레임, 신규 확장팩과 MMO 소울프레임 연내 출시 게임메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2 788 0
13964 어몽 어스+단간론파 느낌, 데들리 트릭 펀딩 예고 게임메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2 364 0
13963 [오늘의 스팀] 다크앤다커 vs 던전본 경쟁 시작 게임메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2 878 0
13962 [숨신소] 수상한 동화풍 팰월드 ‘야오링’ 인기 급상승 게임메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2 233 0
13961 마리오 카트 대회 발맞춰, 스위치 온라인 7일간 무료 게임메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2 93 0
13960 테이블 위 게롤트, 위쳐 보드게임 한국어판 펀딩 시작 게임메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2 325 0
13959 미연시 명작 ‘파르페’ 리메이크, 스팀에 출시 게임메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2 254 0
13958 길티기어 스트라이브에 사펑 엣지러너 ‘루시’ 나온다 게임메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2 1229 0
13957 중국 출시 앞둔 검은사막, 텐센트와 차이나조이 출전 게임메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2 92 0
13956 철권 세계관에 죽음이란 없다, 헤이하치 복귀 확정 [4] 게임메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2 575 0
13955 퍼스트 디센던트 제작진 “밸비런, 막지 않겠다” [4] 게임메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2 1975 0
13954 확률 표기위반 적발된 해외 게임사, 70%가 중국계 [4] 게임메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2 249 0
13953 [롤짤] 꼴찌의 반란, '페이트' 영입한 브리온 서머 첫 승 [4] 게임메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2 851 0
13952 발더스 게이트 3, 보너스 트랙 OST는 카세트로 [4] 게임메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1 628 0
13951 21년만의 귀환, SNK VS 캡콤 발표와 동시에 발매 [4] 게임메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1 176 0
13950 로스트아크, 24일 신규 레이드 ‘에기르’ 나온다 [4] 게임메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1 4132 0
13949 닼닼 경쟁작 던전본 출시, 평가 ‘대체로 긍정적’ [4] 게임메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1 737 0
13948 미 연방거래위원회, 게임패스 가격 인상 강력히 비판 [4] 게임메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9 1329 0
13947 ‘연쇄할인마’ 스팀의 내년 상반기 할인예고장 [4] 게임메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9 1130 0
13946 [오늘의 스팀] 엔씨 TL, 글로벌 테스트 첫 날 6만 명 [4] 게임메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9 452 0
13945 [이구동성] 만 5세인데 아직도 걸음마 [4] 게임메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9 445 0
13944 배그 모바일 e스포츠 월드컵 ‘2024 PMWC’ 개막 [4] 게임메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9 99 0
13943 명조, 신촌 현대백화점에 팝업스토어 열었다 [4] 게임메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9 507 0
13942 히오스 전철 밟나? 하스스톤 유저 불안 최고조 [4] 게임메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9 1564 0
13941 롤 챔피언으로 즐기는 뱀서, 집중포화 PvE 모드 출시 [4] 게임메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9 1451 0
13940 디아 4 혼령사, 독수리·고릴라 등 4가지 힘 사용한다 [4] 게임메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9 340 0
13939 25일 티켓 판매, 던파 모바일 오프라인 행사 열린다 [4] 게임메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9 188 0
13938 이터널 리턴, 정식 서비스 1주년 기념 업데이트 실시 [4] 게임메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9 57 0
13937 화성에서 온 힐러, 오버워치 2 신규 영웅 '주노' 공개 [4] 게임메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9 453 0
13936 창세기전 모바일에 '서풍의 광시곡'이 나왔다 [4] 게임메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9 340 0
13935 메이플M 오리지널 캐릭터 '에릴 라이트' 25일 출격 [4] 게임메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9 338 0
13934 스팀 운영사 밸브, 연 매출 9조 원에 직원은 300여 명 [4] 게임메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9 1060 0
갤러리 내부 검색
제목+내용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실시간 베스트

1/8

뉴스

디시미디어

디시이슈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