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체험기] '쓰론 앤 리버티(TL)' 수준급 그래픽과 게임 구성 돋보여

게임와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23.05.25 22:28:07
조회 458 추천 1 댓글 11


올해 기대를 한 몸에 받고 있는 엔씨소프트의 '쓰론 앤 리버티(티엘, TL)'의 베타테스트가 진행 중이다.

이 게임은 '블레이드 앤 소울' 이후 오랜만에 나온 엔씨소프트의 신규 IP 기반의 게임이다. 모바일이 아닌 PC에서 즐길 수 있는 게임이다 처음 게임을 시작하면 자유도가 높은 캐릭터 메이킹을 통해 자신만의 캐릭터를 디자인할 수 있다. 얼굴은 세밀한 표현이 가능하며 사진을 사용해 캐릭터를 만들 수도 있다. 캐릭터를 만든 이후부터 본격적인 게임이 시작된다. 초반부는 사실상 튜토리얼 성격을 가지고 있으나 게임 구성은 괜찮다. 특히 눈길을 끄는 것은 고퀄리티의 그래픽이다. MMORPG라는 것을 감안하면 캐릭터나 배경 그래픽 모두 디테일하게 묘사됐다.

전투는 적을 타겟팅하는 방식으로 초반에는 수동으로 진행해야 한다. 일정 레벨에 도달하면 자동 전투를 사용할 수 있다. 전투는 일반적인 MMORPG의 틀에서 벗어나지 않는다. 하지만 다른 부분은 바로 방어 스킬이다. 방어는 플레이어가 직접 타이밍을 맞춰 눌러야 한다. 이를 통해 적의 공격을 방어하고 반격할 수 있다. 그런데 버튼을 누르는 타이밍이 널널한 편이다. 화면에 표시되는 보라색 원의 타이밍에 맞춰 누르면 된다. 소울라이크 게임처럼 앗! 하는 순간의 짧은 타이밍이 아니기 때문에 초보자도 쉽게 적응할 수 있지만 대신 게임의 긴장감은 덜하다. 아무래도 MMORPG는 반복적인 전투가 장시간 이어지기 때문이 아닐까 하고 생각해 본다.


미리 준비된 프리셋도 다양하다


녹색 원이 뜨면 반격 타이밍!


전투에서 아쉬운 부분은 그래픽에 비해 조금은 엉성한 애니메이션이다. 캐릭터 애니메이션은 그래픽 퀄리티에 비해 조금 부족한 느낌이다. 그래서 전투에 박진감이나 타격감이 느껴지지 않는다. 아무래도 대규모 MMORPG이기 때문에 역동적인 전투를 만드는데 제약이 있었을 것 같다.

이 게임은 잘 알려진 것처럼 프리 클래스다. 그래서 게임을 시작할 때 캐릭터의 클래스 선택이 없다. 대신 단점, 장검, 양손검, 장중, 지팡이 등 7개의 무기를 선택하는 것에 따라 캐릭터 클래스가 결정된다. 초반에는 1개의 무기만 사용할 수 있고 레벨이 오르면 2번째 무기를 선택할 수 있다. 이후에는 자유롭게 2개의 무기를 변경하며 게임을 진행할 수 있다. 나중에는 어떤 식으로든 도움이 되겠지만 초반이라 프리 클래스로 인한 극도의 게임 효용성은 아직 느끼기 힘들다. 

레벨이 오르면 메인 퀘스트 지역의 자동 이동과 반자동 전투 등을 통해 쾌적한 플레이가 가능하다. 또한 초반부의 게임 구성은 마치 MMORPG 보다는 싱글 게임 같은 느낌으로 진행된다. 덕분에 이벤트 장면 등을 통해 보는 즐거움이 있다. 또한 게임 초반부터 플레이어를 사로잡기 위해 공중에서의 낙하나 그래플링 훅을 이용한 높은 지역의 이동 같은 액션 게임에서나 볼만한 구성들이 초반부터 펼쳐진다

이 게임은 키보드와 마우스를 통해 즐겨도 좋지만 컨트롤러를 연결하면 더욱 재미있다. 키보드 마우스가 채팅에서는 편리하지만 장시간 플레이할 때는 피로감을 느낄 수 있어 컨트롤러가 있다면 연결해서 즐기는 것이 더 재미있다. 피로감도 덜 하고 조작도 더 편리하다.


예쁜 그래픽에 감탄이 나왔던 부분


전투는 일반적인 MMO의 느낌이다


공중에서의 활공! 이건 다른 게임이 강조하는 거 아닌가


엔씨소프트의 게임이기 때문에 과금에 대해 궁금해 하는 사람들도 많은데, 현재로서는 시즌패스와 관련한 상품과 꾸미기 아이템 등이 있다. 확률형 아이템은 아직은 존재하지 않는 것으로 보인다. 무기나 장비는 게임 진행을 통해 얻거나 제작으로 얻을 수 있다. 향후 정식 서비스 때는 어떻게 달라질지 알 수 없지만 현재로서는 엔씨소프트가 밝힌 것처럼 글로벌 시장을 겨냥하는 게임인 만큼 과하다고 느낄만한 과금 요소는 보이지 않는다.

현재 이 게임은 5월 30일까지, 그리고 30레벨까지 체험할 수 있다. 또한 베타테스트에 당첨되지 않은 플레이어도 거점 PC방에서도 즐길 수 있다. 직접 플레이해 보고 판단해 보면 어떨까? 그리고 부족한 부분과 개선사항을 어필해도 좋을 일이다. 의견을 받고 더 좋은 게임을 만들기 위해 지금의 베타테스트가 있는 것이니 말이다. 



▶ [공략] 엔씨 티엘(TL) 첫번째 보스 & 책 열쇠 해결 방법▶ '티엘(TL)' 베타, 정식 서비스급 콘텐츠 오픈...상점, 거래소, 길드 다 열린다



추천 비추천

1

고정닉 1

12

댓글 영역

전체 댓글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본문 보기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설문 연예인 안됐으면 어쩔 뻔, 누가 봐도 천상 연예인은? 운영자 24/06/17 - -
7174 넥슨, 2차 FGT 마친 퍼스트 버서커: 카잔 "만족도 "미쳤다" 게임와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0 18 0
7173 [기자수첩] 뱀 게임으로 본 인생철학  [5] 게임와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0 593 7
7172 [금주의 게임 순위] '배그', 뉴진스 덕분에 '흥행' 유지 게임와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0 19 0
7171 잡았다 요놈...엠게임, '열혈강호 온라인' IP 도용 中 게임사 법적 대응 게임와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0 24 0
7170 니케ㆍ어둠의 실력자 등 모바일게임 3종, 신규 캐릭터 추가로 '관심' UP↑ 게임와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0 21 0
7169 그라비티, '이상한 나라의 라그나로크' CBT 게임와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0 26 0
7168 마검사 필수 스킬은? 300뽑 리세마라는? '리니지M 제로' QA 꿀팁 대방출 [1] 게임와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0 26 0
7167 하반기 PC 실시간 전략 게임 '스톰게이트· 배틀 에이스' 출격 게임와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0 24 0
7166 출시 앞둔 '엘든링' DLC 찬사 이어져…. 게임와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9 58 0
7165 닌텐도 스위치의 전성기는 끝나지 않았다...닌텐도 다이렉트 게임와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9 44 0
7164 '리니지M' 사업실장이 마검사 분장...엔씨, 7주년 '제로'에 의지 '활활' 게임와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9 47 0
7163 위기 타파 3N2K...하반기 대규모 신작으로 매출 상승 노린다 게임와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9 37 0
7162 리니지M 제로 캐릭터 생성 제한...수 천명 '접속 대기' 게임와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9 38 0
7161 '검은사막' 글로벌 이용자 만난다...프랑스에서 '2024 하이델 연회' 개최 게임와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9 44 0
7160 [금주의 신작] 대형 IP 게임 출시...에오스블랙, 원펀맨 등 모바일5종 [2] 게임와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9 728 0
7159 쾌속 35레벨업 체험기...리니지M 제로 마검사 스탯 어떻게 찍냐고? 게임와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9 128 0
7158 리니지M 제로 업데이트의 모든 것 게임와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9 67 0
7157 크래프톤 '배틀그라운드' · '배틀그라운드M' e스포츠 월드컵 종목 채택 게임와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9 42 0
7156 [핸즈온] 체험판 아닌 '완벽한' PS5 타이틀, '아스트로 봇' 둘러보기 게임와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9 40 0
7155 스마일게이트 퓨처랩, '평생 학습' 이론 연구 본격화 게임와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9 41 0
7154 엔씨-아마존게임즈, 'TL' 9월 글로벌 론칭한다 게임와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9 39 0
7153 넥슨, 넥슨게임즈 오픈월드 액션 RPG '프로젝트 DW' 퍼블리싱 계약 체결 게임와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9 49 0
7152 작은 체구에서 폭발적 힘...던파 듀얼 신캐 '넨마스터' 뽀개기 게임와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9 41 0
7151 [인터뷰] 팀 모튼 대표, "RTS의 장벽을 낮추고 다양한 콘텐츠를 더한 것이 '스톰게이트'" [10] 게임와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9 2025 1
7150 "이런 콜라보는 상상도 못했다" 원시시대에 파워레인저가... 게임와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8 71 1
7149 '2024 KBO 올스타전' 티켓을 잡아라...'컴투스프로야구V24' 이벤트 시작 게임와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8 771 0
7148 '달키' 3주년 '에이블게임즈'...신작, 원신 느낌 '물씬' 게임와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8 134 1
7147 게임위, '제1회 게임이용자 소통 토론회' 개최 게임와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8 58 0
7146 원유니버스, 베트남 스튜디오 통해 IP 기반 신작 준비 게임와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8 59 0
7145 '아키에이지 워' 글로벌 출격 완료...대만 현지 마케팅   게임와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7 88 0
7144 신작 MMORPG '이클립스: 더 어웨이크닝'...스마일게이트, 엔픽셀 '맞손' 게임와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7 99 0
7143 크래프톤, '다크앤다커 모바일' 개발자 대규모 채용 실시 [1] 게임와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7 1243 5
7142 [체험기] '배틀그라운드' 속 뉴진스를 찾아서 떠나는 여행 [6] 게임와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7 1887 5
7141 신작 쿠키런: 모험의 탑' 흥행 전망에 데브시스터즈 주가 ↑ 게임와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7 92 0
7140 '오디션' 티쓰리, 주주 가치 제고를 위해 56억 규모 자사주 소각 게임와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7 79 0
7139 웹젠, '라그나돌' 신규 캐릭터 '오로치히메 발렌타인' 출시 게임와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7 81 0
7138 베데스다, '스타필드' 유료 퀘스트 판매로 민심은 안드로메다행 게임와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7 97 0
7137 [핸즈온] 정식 출시가 기대되는 크래프톤의 플랫포머 게임 '왈츠 앤 잼' [3] 게임와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7 607 0
7136 온 가족이 좋아할 최고의 가족 게임 6종 게임와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5 156 0
7135 주말 일정 잡지마...넥슨 주말 행사 꽉꽉 채웠다 게임와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5 193 0
7134 넷마블 '제2의 나라' 서비스 3주년...'하계 대운동회' 에피소드 공개 게임와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5 161 0
7133 엔씨 리니지M '말하는 섬' 광고에 등장한 이병헌 게임와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5 164 0
7132 카카오게임즈, '오딘'·'우마무스메' 주년 업데이트 게임와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4 195 0
7131 오버워치 2 X 유방암 예방...'핑크 메르시 캠페인' 재출범 게임와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4 224 0
7130 오딘 IP 신작, 라그하임M, 트오세 신작...신작 발표↑ 기대감 [6] 게임와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4 1213 1
7129 '파판14', 굿즈판매·콘테스트·코스프레 '2024 팬페스티벌 서울' 10월 개최  게임와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4 200 0
7128 [금주의 신작] 방치형에서 MMORPG까지 모바일 게임 3종 출시 게임와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4 225 0
7127 "원스 휴먼 보다 낫다" '퍼스트 디센던트' 덕심 자극 엔드 콘텐츠는? 게임와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4 199 0
7126 [현장] AI가 그리는 미래...게임 개발에 활용되는 생성형 AI [2] 게임와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4 2319 4
7125 넥슨의 기대작 '퍼스트 디센던트'…루트슈터 장르 뽀개기 게임와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3 213 0
갤러리 내부 검색
제목+내용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실시간 베스트

1/8

뉴스

디시미디어

디시이슈

1/2